Search

김득응 충남도의원, 중앙당 재심서 경징계로 감경 결정

- 작게+ 크게

당원자격 유지, 도민의 대변인 역할 충실히 할 것

이정준 기자
기사입력 2021-02-09

▲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천안1, 더불어민주당)이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의 발언 논란으로 인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결정이 지난 달 8일 중앙당의 재심을 통하여 경징계로 감경결정이 내려졌다.

 

 지난해 도 농림축산국 대상 ‘2020년 충청남도 행정사무감사’에서 감사도중 농어민수당 지급과 관련해 집행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점과 불성실한 자료제출과 상반된 답변으로 일관하는 피감기관태도로 인한 감사중지사태가 있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의 반말이 논란이 되어 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하였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윤리심판원을 열어 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에 김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중에 일어난 일이고 도의회 차원의 어떤 징계도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되고 징계결정까지 내려진 것은 부당하다면서 당시 반말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부당한 결정이라 면서 중앙당에 재심 청구를 하였다.

 

 특히, 행정사무감사 시 이러한 사안으로 문제가 되어 징계절차에 회부된 것은 전무하며, 이러한 사례는 없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징계결정에 대해 김 의원은 “주민의 대표자로서, 주민의사의 대변자로서, 행정사무감사를하는 감사위원으로서 사명을 가지고 행정사무감사에 임했다”면서 “이에 대한 징계결정은 행정사무감사의 기능을 형해화 하는 것이 될 것이다.”고 재심요청을 했다.

 

 게다가 충남도당 윤리심판원 회의 전 충남 35개 농어민단체는 (사)충남농어업회의소(회장 박의열)을 통해 2020년 충남도 농림축산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농어민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김득응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징계 절차 중지에 대한 탄원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이번일로 인하여 도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하고 “도민의 대표자로서 도민의 대변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면서 활발한 의정활동을 약속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광고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