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예산군, 코로나19 유입차단 '감염병 청정지역 유지' 총력

- 작게+ 크게

공공·민간기관 및 예산군민 방역준수 생활화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 예산군 진단검사 시연 모습    

 

 예산군이 코로나19의 유입 차단을 통한 감염병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3일 현재 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1만3479명에 달하고 충남도내 12개 시군에서도 185명이 발생했음에도 군은 아직까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0명으로 감염병 없는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군은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민간의료기관 및 예산군의사회와 협력해 감염병 위기대응 관리체계 구축으로 24시간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보건소 1289명, 예산종합병원 444명 등 총 1733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군은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고위험 다중시설 방역소독, 예방물품지원, 발열체크 등 통해 감염병 유입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보건소, 재난안전과, 경찰서가 협력해 확진환자 접촉자 84명, 해외입국자 292명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관리체계를 모범적으로 운영해 현재까지 단 한명의 무단이탈자 없이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군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확진환자 접촉자 및 해외입국자의 신속 진단검사를 위한 전문 인력 36명 확보 △자가격리 합동점검 및 모니터링 강화 △고위험 다중시설 방역수칙 준수 정착 및 전자출입명부 설치 확대 △하절기 방역소독 철저 △코로나19 재 유행 대비 유행성독감 예방접종 집중실시 및 예방물품 비축(KF마스크 12만매 확보) △간이형태(이동식) 선별진료소를 상시형태(건물) 선별진료소 신축 등 감염병 진료환경 개선 및 선제적 예방활동을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코로나19 감염병은 공공기관의 방역활동뿐 아니라 민간기관과 군민 모두가 주체가 돼 생활방역을 철저히 준수해야 이겨낼 수 있다"며 "감염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