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도, 자동차부품산업 신규시장 개척…‘총력’

- 작게+ 크게

자동차부품업계 매출 감소…시제품 제작지원 및 자체사업으로 돌파구 마련

이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19

 충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자동차 부품 산업을 살리기 위해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등 심폐소생술을 가한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와 올해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자동차부품업계의 매출 감소율이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실제 그동안 자동차 국내 생산 현황을 살펴보더라도 △2015년 456만대 △2016년 423만대 △2017년 411만대 △2018년 402만대 △지난해 395만대로 5년 사이 무려 61만대 생산이 줄었다.

 

 국내 자동차브랜드의 해외생산도 마찬가지로, 2016년 441만대에서 지난해 388만대로 53만대 생산이 줄어 부품업체의 매출부진, 경영자금 악화로 이어져 업계에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도는 지난해 시제품 제작 지원 등 3건의 자체사업을 추진, 129개 기업에 32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도와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센터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 자동차 소재·부품 시제품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6억 3,000만 원을 투입, 20개 기업에 지원했다.

 

 이에 따라 제품국산화 14건, 시장다변화 6건 및 특허출원 4건을 비롯하여 신규 연구·개발(R&D) 기획과제 19건의 성과를 창출했다.

 

 충남도는 자동차 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서도 기업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해외바이어 발굴, 무역실무 지원 등 50개 기업(304건)에 10억 원을 지원했다.

 

 그 결과, 5건의 수출상담회, 4건의 업무협약(MOU) 체결을 통해 수출성과 151억 원, 신규고용 23명 등 수출 확대와 고용창출에도 기여했다

 

 이와 별개로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사업(16억 원)을 통해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연쇄도산을 막고, 거래 안전망을 확보했다.

 

 올해에도 26억 원의 예산을 편성, 자동차 소재․부품기업의 활로를 모색할 계획이다. 세부사업으로는 △코로나19 피해기업 시제품제작 지원 10억원 △자동차산업 퇴직근로자 재취업 지원 11억원 △자동차융복합부품세계화지원사업 5억원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자동차부품산업의 활력제고 및 포스트 코로나19에 대응해 미래차 사업을 다양하게 발굴할 것”이라며 “자동차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