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천안중앙시장, 온라인쇼핑 배달앱 ‘장바요’ 주문 폭주

- 작게+ 크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도 호황, 배달인력과 차량 부족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 천안중앙시장 온라인 쇼핑 배달앱 ‘장바요’ 차량    


 지난 7월 6일부터 천안중앙시장에서 시범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 배달앱 ‘장바요’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주문이 폭주하고 있다.

 

 천안지역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통시장 배달어플 장바요 강추합니다. 오전에 주문해서 지금 먹는데 완전 꿀맛. 너무 편하고 좋네요.”, “떡과 만두 시켰는데 맛있어요! 차암동까지 무료 배달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등 시민들의 후기가 끊임없이 올라와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천안중앙시장 점포 60여개가 참여하는 온라인쇼핑 배달앱 ‘장바요’는 배달인력 3명과 장보는 인력 2명이 배송차량 3대를 이용해 천안지역 10㎞ 이내까지 하루 3회 먹거리, 반찬, 정육, 수산, 야채, 식료품, 과일 등을 집 앞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운영업체 쇼핑바스켓은 평일에는 평균 230여건 170여만원 이상, 주말에는 540여건 300여만원 이상의 예상보다 많은 주문이 접수돼 배달인력과 차량부족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구매 연령은 주로 30~40대가 주를 이루고 주문 지역은 성정동, 쌍용동, 두정동, 청당동, 신방동, 다가동, 백석동, 성성동, 3공단, 신부동, 불당동 등 시내 전 지역에서 주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주문 건수가 당초의 예상이 빗나가 배송인력 및 차량 부족으로 종종 제시간보다 지연돼 배송되는 촌극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천안중앙시장 상인회(회장 김준수)는 배달앱 운영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배송인력을 늘리고, 가입 희망 점포 확대와 상인교육 등으로 신속한 배달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앞으로 예산을 확보해 천안중앙시장만의 세련되고 독특한 포장지를 제작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서비스를 향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차명국 일자리경제과장은 “처음 천안중앙시장에서 구축한 전통시장 배달앱 ‘장바요’운영과 관련해 상인 및 업체의 애로사항과 소비자의 불편사항을 듣고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전통시장 배달앱 사업이 완전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이 웃음을 되찾고 활기 넘치는 상권으로 다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