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도, 이재민 구호와 피해 복구에 ‘총력’ 대응

- 작게+ 크게

신속한 응급복구 및 이재민 구호 위해 시군에 55억 재정긴급지원

이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 집중호우에 따른 응급복구 및 대처상황점검 영상회의 모습


 충남도는 12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응급복구 및 대처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열고, 신속한 피해조사와 응급복구에 총력전을 펴기로 했다.

 

 이날 영상회의는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한 각 실·국장, 시군 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총괄 응급복구상황 보고 후 시군별 피해조사 및 응급복구현황 보고 순으로 진행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인명피해는 사망자 1명, 실종 2명으로, 경찰과 소방 인력 500여 명을 투입, 수색 중에 있다.

 

 이재민은 9개 시군에서 총 668세대, 1156명이 발생했다. 현재 79세대, 156명은 경로당, 학교, 숙박업소 등의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피해규모는 잠정적으로 1만 2451건에 1378억 원으로 △도로·하천 유실 등 공공시설이 2094건(1317억 원) △주택·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 1만 357건(61억원) 등이다.

 

 충남도는 굴삭기, 덤프트럭 등 중장비 2845대와 자원봉사자·공무원 등 인력 2만 5729명을 투입, 공공시설 1280건, 사유시설 6642건을 복구 완료(63.6%)했다.

 

 도는 긴급복구에 시급한 장비 임차비, 인건비 및 자재 등을 위해 30억 원의 예비비와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시군에 지원하고, 재해구호기금 5억 원을 임시주거시설 운영비, 급식·숙박비, 구호물자 구입 등에 사용토록 하여 총 55억원을 지원했다.

 

 이우성 부지사는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피해가 발생한 지역 응급복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며 “침수지역 및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 대하여 전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활동에도 철저히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재민 등이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배려해 주시기 바란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일상생활로 복구할 수 있도록 구호 활동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 7일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된 금산과 예산을 비롯한 타 시군도 피해가 큰 만큼 중앙정부에 피해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충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할 예정이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