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예산군, 항구복구 위해 특별재난지역 지정·국비 확보 '절실'

- 작게+ 크게

12일 기준 피해액 224억원, 복구율은 60%대 그쳐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 대술면 장복리 지방도유실 복구현장 모슴    


 예산군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진행 중인 가운데 항구 복구를 위해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국비 확보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군은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예산읍에는 266mm, 대술면에는 246mm의 비가 내리는 등 집중호우로 인한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으며, 12일 기준 공공시설 514건, 사유시설 966건 등 총 1480건의 시설이 침수 등 피해를 입었다.

 

 피해액은 약 224억원으로 잠정 집계되는 가운데 현재 복구를 펼치고 있으나 예산 및 인력 확보에 무리가 따르면서 아직까지도 복구율은 60%대에 머물고 있으며, 이마저도 응급복구여서 근본적인 해결은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근본적 해결책인 항구 복구를 위해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그에 따른 국비 확보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예산군의회는 12일 긴급으로 제262회 임시회를 열고 지난 8월 3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예산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지정 선포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건의는 수해현장에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군민들의 애타는 심정을 대변해 추진된 것으로, 군의회는 집중호우로 약 224억원의 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응급복구를 실시하고 있음에도 군의 재정 자립도가 12% 수준에 머무르는 등 열악한 재정형편으로는 감당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당초 충남도는 예산군과 천안시, 아산시, 금산군 등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4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으나 예산군이 특별재난지역에서 탈락함에 따라 주민과 상인, 농민들의 시름도 깊어가고 있다.

 

 이번 집중호우로 집기류 등이 모두 침수되는 피해를 입은 예산시장의 한 상인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급한 불은 껐다고 하지만 또 다시 이런 수해가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앞날이 막막하다"며 "국가에서 반드시 예산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다시는 이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을 세울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민관이 합동해 재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군 예산만으로 항구 복구를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다시 이러한 피해가 재발하지 않는 근본적인 해결을 할 수 있도록 정부 및 관계부처에서 예산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반드시 지정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