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세현 시장 “행정명령 불이행시 구상권 청구 강력대응”

- 작게+ 크게

아산시, 코로나19 및 호우피해 대처사항 회의 개최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8-19

▲ 아산시 코로나19 및 호우피해 대처사항 회의 모습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수해 관련 국·소장 및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8월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및 호우피해 대처사항 회의’를 개최했다.

 

 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확대되고 있어 ▲충남도의 행정명령인 서울 교회 및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코로나19 감염검사 명령과 대인접촉금지 명령 이행상황 점검 ▲종교시설 특별점검 ▲예식장·장례식장 등 취약시설 및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관리방안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방역 홍보 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호우피해 대처와 관련해서는 ▲염치읍 곡교천 주변 일대 호우 피해예방 근본대책 마련 ▲이재민 1:1 모니터링 및 지속 지원 방안 ▲송악 평촌 가압장 복구 대책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 대응방안 등에 관한 의견이 수렴됐다.

 

회의를 주재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경각심이 낮아진 느낌이 든다”며 “긴급 행정명령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공직자부터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청사방역 실태를 재점검해 줄 것과 자가격리자 수칙 위반, 행정명령 위반 등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구상권 청구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맹사성 고택 진입로 등 이번 기회에 추가로 정비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 발굴해서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응급복구가 마무리되는 시점으로 특별재난구역 선정 후 항구복구를 위해 노력하시는 공직자 모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빠른시일 내 시민분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