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코로나19 재확산 관련 담화문 발표

- 작게+ 크게

초등 120명, 중고등 90명 초과 학교내 밀집도 2/3 유지

이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8-20

▲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담화문을 발표하는 김지철 교육감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20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도민과 교육가족 여러분께 드리는 글(담화문)을 발표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담화문을 통해 9월 11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초,중,고등학교 학사운영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초등학교는 학생 수 120명, 중고등학교는 학생 수 90명 초과의 경우 학교 내 밀집도 2/3를 유지하고, 나머지 학교의 경우 학교 구성원의 협의를 거쳐 전면 등교를 할 수 있다. 다만 학생 돌봄과 기초학력 지도, 입시일정 등을 감안하여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수업을 권장한다.

 

 또한 개학 전 학교 방역소독 실시와 빈발 접촉시설에 대한 집중소독, 방역물품 지속지원, 발열체크, 개인위생수칙 준수 지도 등 학교 방역을 더욱 꼼꼼하게 실시하고, 개학 후 2주간은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하여 수업시간마다 학생의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조직한 ‘코로나19 대응 학교지원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지원단 내 ‘감염병 지원팀’과 ‘상황팀’을 구성하여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등 제 규정을 정비하고 예방 교육자료를 개발 보급한다.

 

 김 교육감은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격차 해소와 기초학력 부족 학생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도 밝혔다.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을 위하여 협력수업–두드림학교–학습종합클리닉센터를 연계하는 온‧오프라인 기초학력 학습안전망을 강화하고, 진단과 보정 시스템을 활용하여 체계적인 학생 맞춤형 개별지도를 한다. 또한 기초학력 지원을 위한 별도의 보충수업‧상담 등 대면지도를 위해 등교하는 경우는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1:1 또는 소그룹 맞춤형 대면지도를 실시한다.

 

 김 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이 밀폐된 곳, 밀집된 곳은 피하고, 밀접한 접촉도 자제하도록 생활지도를 해달라”고 당부하며, “교직원들이 먼저 솔선수범하여 다중이용시설 출입과 각종 모임과 회의 등도 최소화해달라”고 강조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