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천안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선제적 대응

- 작게+ 크게

역학조사관 확충·재택근무 전환·3단계 준하는 방역조치 검토 등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8-31

▲ 천안시청 전경    


 천안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역학조사관 확충 등 보다 강화된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분야별로 기존 충남도 지원 2명과 자체 1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으나, 보다 신속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난 28일 자체 역학조사관 4명을 추가 임명했으며, 선별진료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간제근로자 33명을 채용해 인력을 확충했다.

 

 9월초에는 하루 100건의 검체검사가 가능한 서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천안시청 봉서홀 부근에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동남구보건소와 민간의료시설 5개 등 총 6개의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으로, 하루 검체능력은 총 500여건이다. 8월 29일 기준으로 4만1617명이 검사를 받아 18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8월 15일 이후 일일 확진자는 순천향대학교천안병원 등과 관련하여 급격히 늘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및 신속한 역학조사 등을 통한 진단검사 실시로 27일부터는 감소추세다.

 

 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시민 불안감 해소 및 경각심 제고를 위해 정보공개 체계를 강화했으며, 확진자 발생 시 상호명, 주소, 이동수단 등을 신속하게 공개하고 있다.

 

 또한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코로나19 대응 추진 등 필수부서와 비상·현장근무자 등을 제외한 전부서 현원의 4분의 1을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재택근무로 전환한다.

 

 대민서비스 제공 등 업무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전화를 개인휴대전화로 착신전환하고 정부의 원격근무서비스인 GVPN을 활용해 업무를 수행하는 등 재택근무 중에도 개인용무 및 외출을 금지해 복무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지난 27일부터 시청사 입장 시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발열체크뿐만 아니라 전자출입명부 관리제를 시행, QR체크인 코드 인증을 통해 외부인의 출입을 허용하고 시 직원도 신분증 지참 또는 출입증 패용 시 입장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방역 및 출입 관리를 강화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수용하고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확진자가 방문한 이동동선 및 장소의 구체적인 상호명과 주소를 공개하고, 시 홈페이지 접속속도를 개선했다”며 “신속한 역학조사로 접촉자 파악 및 자가격리 등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