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천안시, 2021년 생활임금 시급 1만200원 결정

- 작게+ 크게

최저임금, 물가인상 등 반영해 1.5% 인상, 시 출자 출연기관 등까지 확대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 천안시청 전경    


 천안시가 내년도 천안시 생활임금을 시급 1만200원으로 결정했다.

 

 시는 내년도 천안시 생활임금을 9월 7일 천안시 생활임금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했으며 오는 10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2021년 천안시 생활임금은 지난 8월 5일에 확정한 내년도 정부 법정 최저임금 8720원보다 1480원 높은 금액이며 올해 생활임금인 1만50원보다 150원 인상된 금액이다.

 

 시는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 대비 1.5% 인상됨에 따라 이번 생활임금을 이와 동일하게 1.5%를 적용해 150원 인상을 확정했다.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액 확정으로 생활임금을 월 소정근로시간 209시간으로 계산하면 적용 대상자의 월급은 213만1800원이다.

 

 천안시 생활임금은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해 근로자가 최소한의 인간적·문화적 생활을 영위하게 하고자 하는 취지로 지난 201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천안시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올해까지 천안시 소속 근로자와 시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에게 적용돼 공무직 근로자를 포함한 60개 부서 1050여명이었으나, 지난 6월 생활임금 조례 개정으로 내년부터는 시 출자·출연기관, 위탁기관·단체까지 확대된다.

 

 천안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은 최저임금, 물가수준, 근로자의 생계비, 유사근로자의 임금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며, “새로운 생활임금은 2021년 1월 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