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천안시, 일자리창출 대상 특별상 부문 수상

- 작게+ 크게

한국공공자치연구원 주관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에서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 천안시청 전경  


 천안시가 (사)한국공공자치연구원에서 주관하는 제25회 한국지방자치 경영대상에서 일자리창출대상(특별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시는 전국 50여 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이번 한국지방자치 경영대상에서 경북 영덕군과 함께 특별상인 일자리창출 대상을 수상 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자방자치경영대상은 지방자치단체의 경영성과를 심사, 평가하기 위해 1996년 제정돼 민간부문에서 시행하는 지방정부 평가 중 가장 권위가 높은 시상으로 알려져 있다.

 

 평가는 1․2차 서류심사 와 시민․공직자 설문 그리고 인터뷰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평가에서 천안시는 2019년 한 해 동안 고용률이 전년 대비 1.2%상승했고, 취업자 수도 1만3800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청년, 여성, 노인 등 특성에 맞는 일자리 사업을 펼쳤으며, 비경제활동 인구의 노동시장 진입 유도와 일자리 부조화(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해 계층 장벽을 없애는 노력과 청년 고용률 4.7%상승했고 전체 취업자수 대비 청년취업자 비율이 17.8%로 전국 최고에 이르는 성과가 돋보였다.

 

 청년취업 지원을 위해 605명에 대한 면접 정장 무료대여 사업, 청년 신규채용 시 인건비 지원, 청년 창업지원 강화와 행복기숙사 건립 추진도 청년 일자리 확충과 연계 사업으로 진행됐다.

 

 중장년 취업 지원을 위해 ‘중장년 일자리 정책 포럼’을 개최했고, 중장년 구직자·기업체 수요조사, 중장년 일자리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과 국비 확보를 통해 중장년일자리지원센터 설치 추진을 진행했다.

 

 노인 취업자는 900여 명이 증가했고, 천안 시니어클럽 등 6개 기관에서 2,880여 명에 대한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추진했고, 1억 원의 사업비로 노인 고용장려금 지원사업을 펼쳤다.

 

 여성이 일하기 좋은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공동육아나눔터 총 12개소 운영, 공공어린이집 8개소 확대 설치, 75개소의 가족친화 인증기관 선정했다.

 

 또한 경력단절예방 직장적응 및 복귀훈련 378명, 천안여성 일자리페스티벌 운영, 3,800여 명에 대한 직업교육 훈련 및 취·창업 지원을 통해 여성 고용률을 2.1%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151명의 장애인에 대한 직접 일자리 사업과 장애인 취업상담 및 알선과 123명이 근무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3곳 운영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가 일자리창출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지역경제 여건이 어려움이 많지만 좋은 일자리 확충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