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예산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차단방역 '총력'

- 작게+ 크게

관내 가용 방역역량 총동원

조성연 기자
기사입력 2020-10-12

▲ 축산 차량 방역소독 모습  

 

 예산군은 10월 8일 강원도 화천군 소재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군 유입차단을 위해 가용한 방역역량을 총동원해 차단방역을 추진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군은 지난 8일 화천군의 양돈농가가 ASF 의심신고 후 9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긴급방역절차에 들어가 관내 전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발생상황을 즉시 전파하고, 24시간 상시 신고체계를 구축해 매일 임상증상여부 확인 등 예찰활동을 진행 중이다.

 

 또한 군 방역차량을 동원해 관내 돼지 밀집지역과 도축장 등 방역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매일 순회소독을 실시 중이다.

 

 군은 지난해 9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한 이후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소독제 및 야생동물기피제 등 방역약품을 총 464톤 공급했으며, 21농가를 대상으로 울타리 설치비용 4억9300만원을 지원했다.

 

 군은 앞으로도 소독약품 및 야생동물기피제 등 긴급방역약품 45톤을 긴급 지원할 예정이며, 특히 양돈농장단위 차단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야생멧돼지 차단 울타리 설치와 농장 내·외부 소독 강화를 독려함은 물론, 의심축에 대한 24시간 상시 신고체계 가동을 통해 관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예산군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축산농가, 양돈협회, 축협 등 생산자 단체와 군청이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11년 연속 가축질병 없는 청정예산 사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