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양군, 혹한기 과수 동해진단 서비스 추진

- 작게+ 크게

최은영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새해 벽두부터 역대 최강 한파가 몰아닥치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농업인들을 더욱 힘겹게 하고 있다.

 

 충남 중부권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영하 23도 이하로 기온이 급강하한 청양지역 농업인들 역시 동해와 경영비 증가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봄 늦추위로 극심한 냉해를 경험한 과수농가들은 이렇다 할 보온시설 설치가 어려운 과수밭 특성상 냉가슴만 쓸어내리는 실정이다.

 

 더구나 동해는 겨울철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렵고 해빙기 지나 꽃눈이 열릴 때쯤이나 파악할 수 있어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청양군농업기술센터는 농가의 과원관리를 돕기 위해 18일부터 29일까지 동해피해 조기진단을 실시한다.

 

 15일 기술센터가 밝힌 조기진단 대상 과수는 복숭아, 포도, 감 등이다.

 

 진단 서비스를 받고 싶은 농가는 꽃눈이 달려 있는 가지를 20~30cm 길이로 잘라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에 의뢰하면 된다.

 

 판별에는 3~5일 정도 소요되며 결과를 개별농가에 통보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는 결과 통보와 아울러 봄철 과원관리 요령도 안내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속한 동해 판별과 봄철 과원관리 안내 등 과수농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041-940-4760)에 문의하면 된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